유럽서 초콜릿 20t 트럭째 도난

밀카 초콜릿. 자료사진 밀카 초콜릿. 자료사진

오스트리아에서 대형 초콜릿 절도 사건이 발생했다.

22일 독일 언론들에 따르면 최근 오스트리아 소재 한 초콜릿 공장에서 배달기사라고 속인 절도범이 트럭에 수천만원 어치 초콜릿을 적재케 한 뒤 차를 몰고 그대로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오스트리아 한 초콜릿 공장이 초콜릿 제품을 벨기에로 배송해 줄 것을 유명 초콜릿 브랜드 밀카 오스트리아 법인에 요청했는데, 이때 배송을 체코 배달 업체가 맡게 됐다.

이어 체코에서 배달트럭이 오자 공장 직원들이 여기에 초콜릿 20t(5만유로어치, 한화 6천500만원 상당)을 실었다. 이때 배달기사가 신분 증명 문서까지 보여줘 직원들은 아무런 의심을 하지 않았지만, 이후 배달트럭이 목적지인 벨기에에 도착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것.

현재 배달기사 및 트럭은 행방은 묘연한 상황이다. 당시 배달기사는 업체 직원이 아니었고, 보여준 문서도 위조된 것이었다.

그런데 이런 사례가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현지 경찰은 밝혔다. 최근 몇 년 동안 초콜릿 등 화물을 트럭 통째로 실어 달아나는 사건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고.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