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내년 오피스텔 기준시가 2.41% 내린다…상가는 4.25% 올라

19일 국세청이 발표한 대구의 내년도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올해보다 2.41% 하락했다. 반면 상업용 건물은 4.25% 올랐다. 대구 동구의 한 오피스텔 모습. 매일신문 DB 19일 국세청이 발표한 대구의 내년도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올해보다 2.41% 하락했다. 반면 상업용 건물은 4.25% 올랐다. 대구 동구의 한 오피스텔 모습. 매일신문 DB

대구의 내년도 기준시가가 오피스텔은 올해보다 내리고, 상업용 건물은 오른다.

국세청이 19일 공개한 '오피스텔·상업용 건물 기준시가(2020년 1월 1일 적용) 예상 변동률'에 따르면 내년 전국 오피스텔 기준시가는 올해와 비교해 평균 1.36% 높고, 상업용 건물은 2.40% 올랐다.

대구의 경우 내년 오피스텔 기준시가가 올해보다 2.41% 내린다. 올해 적용된 기준시가가 전년보다 2.83% 상승한 것과 달리 하락세로 전환됐다. 상가는 내년에 4.25% 오른다. 올해 상승률(8.52%)에 못 미치지만 전국 9개 지역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국세청에 따르면 이번 기준시가의 조사기간은 지난 6∼9월이고, 가격 반영률은 지난해보다 1%포인트 높은 83%였다. 국세청 기준시가는 양도소득세 과세 때 실거래가를 확인할 수 없을 경우에 활용된다. 또 상속·증여세 과세 때도 시가를 알 수 없는 경우에 적용된다.

오피스텔과 상가 소유자는 국세청 홈페이지(www.nts.go.kr),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에서 기준시가를 조회할 수 있다. 고시가 예정된 기준시가에 이의가 있다면 내달 9일까지 온라인·관할 세무서 등을 통해 의견을 낼 수 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