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스마트시티 대구통합관제센터 15일 문 열어

무단횡단 인지, 화재진압 교통관제 지원 등 시연

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의 대구 통합관제센터 개소식이 15일 수성알파시티에서 열렸다. 대구시 제공 5세대 이동통신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의 대구 통합관제센터 개소식이 15일 수성알파시티에서 열렸다. 대구시 제공

5세대 이동통신(5G)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의 통합관제센터가 대구에 문을 열었다.

대구시는 15일 수성알파시티에서 '5G 스마트시티 통합관제센터(이하 관제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관제센터는 시가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의 하나로, 5G 기반의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실제 도시환경에 적용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예정이다.

시는 현재 ▷5G 무선 CCTV 기반 지능형 도로안전 지원 기술 ▷5G 드론 기반 공공시설물 관제 기술 ▷초연결 사물인터넷(IoT) 기반 이동형 공유시설물 관리 기술 ▷크라우드소싱 기반 도시정보 공유 기술 등을 개발 중이다.

이날 행사에선 현재까지의 개발 결과물을 시연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5G 무선 CCTV를 활용해 무단횡단하는 사람을 인지하거나, 드론과 연계해 화재진압을 위한 교통관제 지원서비스를 선보였다.

최운백 대구시 혁신성장국장은 "5G 스마트시티 사업을 통해 대구에서 개발한 다양한 스마트시티 서비스가 국내·외로 전파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