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상주 근무자 출·퇴근 1시간 앞당긴다

18일부터 오전 8시~오후 5시 근무…'워라밸' 고려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매일신문 DB 포스코 포항제철소 전경. 매일신문 DB

포스코가 사무직 직원 등 상주 근무자의 출퇴근 시간을 1시간 앞당기는 '8 to 5 근무제'를 18일부터 시행한다.

'8 to 5 근무제'는 오전 8시에 출근해 오후 5시에 퇴근하는 것으로 일과 휴식의 균형과 저녁이 있는 삶의 조성을 위해 사회 전반에서 폭넓게 시행되고 있다.

포스코와 노조는 지난 9월 임금 및 단체협상을 통해 기존의 '오전 9시 출근, 오후 6시 퇴근'을 1시간씩 앞당기기로 합의했다. 대상 직원은 전체 직원 1만7천여명 중 제철소 교대 근무자를 제외한 1만여 명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워라밸(work and life balance·일과 생활의 균형) 트렌드를 고려해 직원들이 저녁 시간을 활용해 자기계발에 매진하고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근무 시간을 1시간 앞당기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시는 포스코 근무제 변경 시행에 따라 영·유아 자녀가 있는 근로자를 위한 어린이집 연장보육, 근로시간 다변화에 맞춘 영일만친구 야시장 조기개장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