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만 취업자 줄었다…대구 50대 2.3%↓ '최대치'

지역 산업 침체 원인 고용률 하락…10월 취업자 전국 유일하게 감소

지난달 대구경북의 취업자 수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로 은퇴자가 늘고, 지역 산업 침체가 이어지면서 경제활동인구가 줄어든 영향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대구와 경북의 올 10월 취업자 수는 지난해 같은 달보다 각각 1.7%, 0.3% 감소했다. 전국에서 취업자 수가 줄어든 건 대구경북이 유일하다. 같은 기간 전국의 취업자는 1.5% 증가했다.

고용률도 떨어졌다. 대구의 10월 고용률은 전년보다 1.0%포인트(p) 감소한 58.1%였고, 경북은 0.3%p 줄어든 62.8%를 기록했다. 전국 평균 고용률이 0.5% 상승한 가운데 대구는 18개 광역단체 가운데 가장 감소폭이 컸다.

대구경북의 취업자 감소는 경제활동인구가 줄어든 탓이다. 대구의 경제활동인구는 대구가 지난해 10월 129만4천명에서 지난달에는 126만1천명으로 2.5% 감소했다. 같은 기간 경북도 0.7% 줄었다. 대구경북 외에 경제활동인구가 줄어든 지역은 울산(-1.6%)뿐이다.

고령화 여파로 50대 취업자가 급격하게 줄어든 점도 원인이다. 올 10월 대구의 50대(50~59세) 취업자는 전년 동월 대비 2.3% 감소, 1999년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경북의 50대 취업자도 전년보다 2.0% 줄었다.

대구경북의 전반적인 산업 침체도 고용률에 영향을 미쳤다. 대구는 도소매·숙박음식점업(-6.3%)과 제조업(-4.1%), 사회간접자본 및 기타서비스업(-1.5%) 등에서 취업자가 줄었다. 특히 고용 취약계층인 단순 노무 종사자가 15.2% 급감했다.

황준석 대구상공회의소 대구인적자원개발위원회 고용전문관은 "대구경북의 고용률이 떨어진 것은 고령층 취업자 수가 많이 줄었기 때문"이라며 "노인 일자리 사업 등 지자체의 재정 여력이 지역 간 일자리 격차를 초래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