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올해 성장률 2.0~2.1% 시사…당초 전망보다 낮아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국제통화기금(IMF)에서 특파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8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국제통화기금(IMF)에서 특파원들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기재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이 당초 정부 전망보다 낮은 2.0∼2.1% 수준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는 7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에서 올해 성장률을 2.4∼2.5%로 전망한 바 있다.

홍 부총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회의 출장 기자단과의 간담회에서 "올해 성장률은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전망 수준이 되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밝혔다.

IMF와 OECD의 올해 한국 성장률 전망치는 각각 2.0%, 2.1%다.

정부는 최근 들어 일본 수출규제와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올해 성장률 전망치 달성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내년 성장률은 2.2∼2.3%보다 약간 높은 수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홍 부총리는 "IMF와 OECD 전망치에 정책 의지를 일부 고려한 수준으로 (경제정책방향에서) 결정되지 않을까 한다"고 설명했다. IMF와 OECD의 내년도 전망치는 각각 2.2%, 2.3%다.

정부가 확장적 정책 기조를 담은 내년도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한 가운데 재정 건전성 악화 우려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홍 부총리는 통합재정수지·관리재정수지 적자 폭이 과거보다 크게 나타나서 건전성 문제가 제기될 수는 있다면서도 확장적 재정은 불가피하고 감당 가능한 수준이라는 입장이다.

정부는 증세는 현재 고려하고 있지 않으며 기존 예산을 더 효율적으로 쓸 방침이다.

이를 위해 내년 1∼2월에 집중적으로 예산사업을 점검해 관례로 이·불용이 이뤄지는 사업이나 관행적인 국고 보조사업을 들여다보고 제로베이스에서 존폐를 점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