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8천억원 규모 수출중소기업 특례보증

보증비율 95% 적용, 보증료율은 0.3%p 인하

대구혁신도시 내 신용보증기금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대구혁신도시 내 신용보증기금 본사 전경. 매일신문DB

신용보증기금은 일시적으로 경영 위기에 처한 수출중소기업을 지원하고자 '수출중소기업 특례보증'을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특례보증은 올해 말까지 8천억원 규모로 공급된다.

지원 대상에는 수출중소기업뿐 아니라 원·부자재 수출기업에 납품하는 간접수출실적이 있는 기업, 기존 실적은 없지만 수출계약서 등으로 수출 예정인 것을 확인할 수 있는 기업 등도 포함된다. 최근 한일 무역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는 수출 기업은 우대지원한다.

신보는 이들 기업에 보증비율 95%를 적용하고 보증료율은 0.3%포인트 깎아준다. 매출액 규모에 따른 보증한도 역시 일반보증보다 우대한다. 신보 관계자는 "수출중소기업은 국가 경제성장의 핵심동력"이라며 "특례보증의 신속한 공급을 통해 수출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침체된 수출활력 회복에 기여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