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구미산단 '스마트 선도 산업단지' 지정 위해 힘모아

경북도·구미시 비롯한 도내 산·학·관·노·민 20곳 단체 업무협약 체결, 공동 노력 약속

구미시가 조성 50주년을 맞은 구미국가산업단지에 '스마트' 옷을 입히기 위해 경북도 내 산·학·관·노·민 관련 기관단체 20곳과 '스마트 선도 산단' 지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구미시가 조성 50주년을 맞은 구미국가산업단지에 '스마트' 옷을 입히기 위해 경북도 내 산·학·관·노·민 관련 기관단체 20곳과 '스마트 선도 산단' 지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미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올해 조성 50주년을 맞은 구미국가산업단지(이하 구미산단)를 '스마트 선도산단'으로 탈바꿈(매일신문 8월 10일 자 1면 등) 시키기 위해 경북도·구미시를 비롯한 도내 산·학·관·노·민 기관단체 20곳이 스마트 선도산단 지정을 받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미시는 13일 경북도·경북테크노파크·금오공대·구미상공회의소·삼성전자·코오롱인더스트리 등 도내 기관단체, 대학, 기업 등 20곳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구미형 스마트 산단 선도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 오는 22일까지 전국의 국가 및 지방산단을 대상으로 공모하는 스마트 선도산업단지 조성사업은 국비·지방비 등 2천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메머드급 프로젝트다. 산단의 제조혁신·근로자 친화공간·미래형 산단 조성 등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신산업을 창출하는 사업이다.

구미시는 중소기업 제조업 혁신 선도, 근로자 삶의 질을 향상하는 근로자 친화공간 조성 등을 핵심 전략으로 수립, 지역의 기관단체 및 기업들과 사업 지정을 받기 위해 전방위 노력을 쏟기로 했다.

한편 기업 2천487곳이 입주한 구미산단은 조성된지 50년이 지나 곳곳의 건물이 낡은 데다 좁은 도로, 주차장 및 휴식·운동공간 부족 등으로 근로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