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硏 "일본여행 80% 줄면 日성장률 0.1%p 하락"

"'일본여행 보이콧' 반작용으로 한국도 피해"

일본 불매운동 이후 한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한산한 대마도 히타카츠 항구 인근. 연합뉴스 일본 불매운동 이후 한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한산한 대마도 히타카츠 항구 인근. 연합뉴스

한국인의 일본 여행이 80% 감소할 경우 내년 일본 경제성장률이 0.1%포인트 가까이 내려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13일 '한일 여행절벽의 경제적 피해와 시사점' 보고서에서 일본 여행이 급감할 경우 일본 관광산업, 생산, 고용에 부정적 영향이 가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한국인이 일본 여행으로 쓴 돈을 말하는 여행서비스 지급액이 지난해 51억7천만달러에서 최근 20년 가운데 최소 수준인 1998년 9억7천만달러로 81.2% 감소하는 상황을 전제했다. 최근 여행 취소율이 높고, 과거 사드 보복 당시 중국인의 한국 관광이 75.1% 줄어들었던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반작용으로 일본인의 한국 여행이 줄어들면 국내 경제에도 타격이 가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일본의 한국 여행이 39% 감소하는 상황이 이어지면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이 0.05%포인트 하락한다고 봤다. 일본 여행객이 한국에서 쓴 돈을 말하는 대(對)일본 여행서비스 수입이 지난해 17억7천만달러에서 최근 20년 가운데 최소 수준인 2015년 10억8천만달러로 감소하는 상황을 전제했다.

보고서는 "여행절벽 피해는 일본이 클 것으로 판단되나 반작용으로 일본인의 한국 여행 감소, 국내 관광산업 실적 악화가 예상된다"며 "정부와 정치권은 '일본 여행 보이콧'을 부추기는 식의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