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거래 중소기업 52% "백색국가 배제에 대비 안돼"

중기중앙회 의견조사…'일본과 외교적 해결 나서야' 44.7%

일본과 거래하는 중소기업 가운데 절반 이상이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 배제에 전혀 대비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중소기업중앙회에 따르면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백색국가 제외 영향에 대한 의견조사'에서 별도 준비를 하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률은 52.0%에 달했다. 또 백색국가 배제가 발효되면 경영에 영향받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은 전체의 67.3%였다.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 이내'라는 응답이 36.3%를 차지했고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 4.3% 등의 순이었다.

대비하고 있다고 말한 기업 중에서도 소극적 대응 방안인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많았다. '일본과의 거래 축소나 대체시장 발굴'(31.3%), '기술 개발 등 경쟁력 강화'(15.3%), '국산화 진행 등 기타'(6.9%)가 뒤를 이었다.

일본과의 무역전쟁에 대응해 정부가 추진해야 할 과제로는 '일본과의 외교적 해결·국제공조 강화'를 꼽은 기업이 44.7%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업피해 최소화와 공정환경 조성'(34.3%),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21.0%) 등의 답변이 있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달 중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의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그동안 중소기업이 어렵게 기술 개발을 하더라도 대기업이 구매하지 않아 많은 기술이 사장됐다"며 "이를 발굴하는 데 적극적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