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올해 성장률 전망 하락에 예상 깨고 기준금리 인하 단행

금리 0.25%p 내린 1.50%로 인하…경제성장률 전망은 2.5%에서 2.2%로 하향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8일 서울 한국은행 기자실에서 금융통화위원회의 금리 인하 결정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18일 동결 예상을 깨고 기준금리를 1.50%로 인하했다. 이는 올해 경제성장률이 당초 전망보다 내려가면서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이날 이주열 총재 주재로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1.75%에서 0.25%포인트(p) 내렸다. 기준금리 인하는 2016년 6월 이후 3년 1개월 만이다. 그동안 기준금리는 2017년 11월과 지난해 11월에 0.25%p씩 인상됐다.

한은 안팎에선 금리 인하 시기로 다음 달 30일이 유력하다고 전망해 왔다. 한은이 시기를 앞당겨 금리를 내린 것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이 하향조정됐기 때문이다.

한은은 지난 4월 올해 성장률을 2.5%로 전망했지만 이날 오후 발표한 수정 전망치는 2.2%로 하향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