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소재·부품 분야 기술 개발 총력…중기부 공모 3개 과제 선정

대구TP와 대구경북 기업 4개사 공동 수행…신규 매출 32억원 기대

중소기업벤처부(이하 중기부)가 공모한 소재·부품산업 분야 연구개발 사업 공모에서 대구시가 신청한 3개 과제가 선정됐다.

대구시는 18일 중기부가 진행한 '지역기업 개방형 혁신바우처 연구개발(R&D)사업'과 '창업 성장기술 개발사업' 공모에 선정돼 국비 10억여 원을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지역기업 개방형 혁신바우처 연구개발사업에 선정된 과제는 '스크럼 프로세스 기반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 개발'과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그릴 양산화 공정기술' 등 2가지다. 창업 성장기술 개발사업 공모에는 폐이차전지의 고농도 불순물 제어 공정기술 개발이 선정됐다. 기술 개발 사업은 대구테크노파크 나노융합실용화센터와 대구경북 기업 4개 사가 공동수행한다.

자동차 엔진부품용 흡·차음재와 초친수성·친유성 클리닝 소재를 개발하는 다중소재 내구성 향상 기술개발사업에는 내년 상반기까지 국비 5억원이 투입된다. 이 과제에는 지역기업인 ㈜라지와 ㈜씨엠에이글로벌이 참여한다.

차량용 스테인리스 스피커그릴 양산 기술 개발은 ㈜씨엠에스(검단공단)가 참여하며 3억 8천만 원이 투입된다. 사용 후 폐기된 리튬이차전지의 양극재 재사용 기술 개발에는 구미의 ㈜타운마이닝리소스가 함께 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소재·부품산업은 국가기반산업인 제조업 경쟁력을 좌우하는 근간"이라며 "사업 수행이 완료되면 32억 원의 신규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