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출부진 가속화…6월 수출 두자릿수 감소

대구본부세관 '6월 대구경북지역 수출입통계' 대구본부세관 제공 대구본부세관 '6월 대구경북지역 수출입통계' 대구본부세관 제공

대구의 수출 부진이 심각하다. 2개월 연속으로 두자릿수 감소를 기록하며 올해 들어 최대 감소폭을 갱신했다.

17일 대구본부세관에 따르면 지난달 대구수출은 5억7천9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4.8% 줄었다. 같은 기간 경북 수출도 13.0% 감소해 28억6천200만달러에 그쳤다. 수입도 대구경북 모두 두자릿수 감소하며 무역수지는 19억4천만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대구 수출 감소폭은 갈수록 커지고 있다. 6월 대구 수출액은 한 달만에 10.6%나 감소했다. 지난 4월 –7.2%(전년 대비)를 기록한 대구 수출은 5월 –12.8%, 6월 –14.8%로 부진이 심해지고 있다.

대구본부세관은 주력 수출품목인 기계와 정밀기기 수출이 22.5%, 철강 및 금속제품이 18.6% 줄며 전체 수출액을 끌어내렸다고 분석했다. 수출국 중 비중이 가장 큰 중국 수출이 전년 대비 17.2% 감소한 점도 부진 이유로 꼽았다.

경북의 부진에는 수출액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구미 영향이 컸다. 구미세관에 따르면 6월 구미 수출액은 16억8천2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13% 줄었다. 구미 수출 비중의 60%를 차지하는 전자·광학제품 업종이 부진한 탓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