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본 대구소비지도] 팔거·범물·율하역 소비 상승세, 상인역은 주춤…중장년층이 주축

주택단지 개발 부도심…거주민 내수로 급성장

도심에서 벗어난 주택단지 개발로 대구에는 부도심 상권이 생겼다. 주로 도시철도를 따라 방사형으로 퍼져 있는데, 이곳들은 인근 거주민의 소비 비중이 높다는 공통점을 보였다.

2016~2018년 대구은행 BC카드의 사용금액을 분석한 결과, 대표적인 부도심 역세권인 팔거역(+6.5%)과 범물역(+5.1%)은 호조를 보였고 율하역(+2.2%)이 뒤를 이었다. 상인역(-1.0%)은 주춤했다.

부도심 역세권은 중장년층이 소비를 주도했다. 팔거역은 40대(28.9%)와 50대(25%), 범물역은 50대(32.8%)와 60대 이상(31%)이 중심을 이뤘다. 율하역 역시 40대(29.5%)와 50대(25.7%)가 핵심이었다. 상인역도 40대(21.8%)와 50대(25.1%)가 주축이었다.

부도심 역세권은 거주민 중심 상권이라는 특성이 있다. 지난해 팔거역의 경우 소재지인 동천동 주민이 소비의 34.2%를 차지했다. 구암동(10.4%)과 태전동(9.3%), 읍내동(8.1%) 등 같은 칠곡지구 내 소비가 상당한 비중이었다. 범물역은 범물동 주민의 소비가 38.3%에 달했고, 바로 옆 지산동(27%)까지 합치면 범물·지산지구의 든든한 '내수'가 상권 기반이 됐다.

율하역과 상인역도 각각 율하동(49%)과 상인동(43.6%)이 소비 중심축을 형성했다. 하지만 소비가 분산되는 추세를 나타냈다. 율하역 도시철도 이용객(하차)은 2016~2018년 사이 5.2%가 감소했고, 인근 반야월역과 안심역은 각각 4.9%와 3.1% 증가했다. 상인역도 진천동과 월성동의 새로운 상권에 고객을 뺏기는 모양새다.

◆동대구역세권의 카드 소비금액 현황 (자료: 대구은행 BC카드)

-전년 대비 소비 증감률: 2017년(+13.4%), 2018년(-5.4%)

-주요 소비연령: 20대(20.6%), 30대(25%), 40대(21.5%)

-새롭게 등장한 업종: 한약방, 헬스클럽, 가방, 의료용품, 보관창고업, 화물운송, 성인용품점

 

◆2018년 부도심 역세권 소비자의 거주지 분포

-역세권(소재지)=소비자의 거주지

-팔거역(동천동)=동천동 34.2%, 구암동 10.4%, 태전동 9.3%, 읍내동 8.1%

-범물역(범물동)=범물동 38.3%, 지산동 27%, 황금동 5.6%

-율하역(율하동)=율하동 49%, 각산동 5%, 신기동 4.5%

-상인역(상인동)=상인동 43.6%, 월성동 8.5%, 도원동 8.4%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