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거래세 내렸는데…6월 주식거래 올들어 최저

채권 거래는 15개월만 최대…각종 악재에 안전자산 선호

지난달 주식 거래 규모가 연중 최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3년 만에 단행된 증권거래세 인하가 별다른 효과를 내진 못한 셈이다.

반면 채권 거래 규모는 15개월 만의 최대였다. 미중 무역갈등에 기업 실적 악화 우려 등 악재가 겹치며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산된 데 따른 것이다.

17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하루평균 주식 거래대금(코스피+코스닥)은 8조8천832억원으로 전월보다 8.2% 줄었다.

시장별로는 코스피가 4조5천957억원으로 전월보다 14.8% 줄었고 코스닥은 4조2천875억원으로 0.2% 늘었다.

하루평균 주식 거래대금은 1월 9조2천417억원에 이어 2월 9조7천871억원, 3월 9조5천943억원, 4월 9조6천284억원, 5월 9조6천735억원 등 올해 들어 꾸준히 9조원대를 유지하다가 지난달 처음 8조원대로 감소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증권거래세 인하 효과로 거래가 늘 것이라는 기대가 시장 일각에서 있었지만, 오히려 시장 흐름은 반대로 나타난 셈이다.

코스피와 코스닥 등 주식 거래세율(코스피는 농특세 포함)은 5월 30일부터 종전 0.30%에서 0.25%로 하향조정됐다. 증권거래세 조정은 1996년 이후 23년 만이었다.

반면 안전자산인 채권은 지난달 하루평균 거래대금이 33조2천794억원으로 전월보다 24.6%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3월(33조9천77억원) 이후 15개월 만의 최대 규모다.

올해 들어 하루평균 채권 거래대금은 1월 25조2천513억원, 2월 23조9천602억원, 3월 30조4천950억원, 4월 29조95억원, 5월 26조7천192억원 등이었다.

미중 무역전쟁, 일본의 수출규제 등 악재가 줄을 이으면서 안전자산 선호심리가 확대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게다가 일본과의 갈등은 한층 더 악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본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해 제3국 중재위원회 구성을 요구하면서 18일을 수용 시한으로 제시한 상태인데, 이를 빌미로 추가 제재에 나설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유승민 삼성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첫 공격 타깃이 한국의 핵심 산업인 반도체였다면 다음은 자동차·기계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달 들어 15일까지 일평균 주식 거래대금은 코스피 4조3천21억원, 코스닥 4조1천915억원 등 8조4천936억원으로 집계됐다.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0.88포인트(0.04%) 내린 2,066.97로 장을 마친 4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대화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 0.7원 오른 1,182.8원 마감. 연합뉴스 코스피가 전 거래일보다 0.88포인트(0.04%) 내린 2,066.97로 장을 마친 4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대화하고 있다. 원/달러 환율 0.7원 오른 1,182.8원 마감.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