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돌·버팀목대출 등 주택도시기금 대출 간편해진다

9월부터 온라인 비대면 서비스 제공…은행 방문 1차례로 간소화

디딤돌 대출이나 버팀목 대출 등 무주택 서민들에게 저리로 주택자금을 지원하는 주택도시기금 대출이 간편해진다.

국토교통부는 오는 9월부터 디딤돌(구입)·버팀목(전월세)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서비스가 도입되면 복잡한 서류 제출 절차를 온라인으로 대신할 수 있게 된다.

지금까지 주택도시기금을 대출받으려면 은행을 방문해 대출을 신청한 뒤 주민등록등·초본, 재직증명서, 소득증빙서류 등 10여종의 서류를 제출하고 심사가 끝나면 대출 약정서를 써야했다.

앞으로는 대출 신청자가 정보수집·활용에 동의하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전자적으로 대출서류를 수집해 심사로 이어진다.

신청자는 대출이 승인된 뒤 은행을 방문해 약정서만 쓰면 된다. 또한 신청 뒤 3영업일 만에 대출 자격 충족 여부를 알 수 있고, 모든 대출 심사는 5영업일만에 완료된다.

연소득만으로 대출 여부와 금리를 결정했던 기준에 자산규모도 추가된다.

국토부는 주택 구입자금 대출 기준을 자산 3억7천만원(소득 4분위) 이하, 전월세 대출은 자산 2억8천만원(소득 3분위) 이하로 설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