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상인들 일본제품 불매운동 확산, 전경련은 일본 정부에 재고 건의

동네마트 3천곳, 수퍼마켓 2만곳 이상 동참해 일본제품 판매 중단 운동 “치욕의 역사 잊지 않고 일본 만행 규탄”
전경련 “일본 대외신인도·동아시아 안보 공조체제 불안해지고 일본 기업 피해도 클 것”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원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판매중단 확대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고 있다. 이들은 담배 및 주류 위주로 판매중단 운동을 벌이다 13일부터 음료, 조미료 및 소스류 등으로 범위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회원들이 15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제품 판매중단 확대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를 규탄하고 있다. 이들은 담배 및 주류 위주로 판매중단 운동을 벌이다 13일부터 음료, 조미료 및 소스류 등으로 범위를 확대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일본의 수출규제 파문에 15일 중소상인들이 일본제품 판매중단 확대를 선언했다. 또 전경련은 일본 정부에 수출규제 철회를 촉구하는 정책건의서를 전달했다.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 조치에 맞서 정부뿐만 아니라 민간에서도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이다.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은 15일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맞서 시작한 일본제품 판매중단 운동을 확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상총련에 따르면 일부 자영업점포에서 시작한 일본 제품 판매중단 운동에는 동네마트 3천 곳 이상이 동참했다. 여기에다 2만 곳 이상의 슈퍼마켓이 가입한 슈퍼마켓협동조합연합회도 합류하며 규모가 크게 늘고 있다. 한상총련은 본사와 가맹거래로 반품이 어려운 편의점 가맹점주들도 일본 맥주나 담배 등의 재고 물량 소진 뒤에 추가 발주를 하지 않고 판매중단에 합류할 것을 결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전통시장과 외식업계 등에서도 각종 소비재를 국산 등으로 대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상총련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대체품을 구매해도 3% 안팎 매출 하락이 발생하지만 치욕의 역사를 잊지 않고 일본의 만행을 규탄하기 위해서 판매중단 운동을 벌인다"라고 밝혔다. 한상총련은 지난 5일 "수출제한 조치는 일본 침략행위에서 발생한 위안부, 강제징용 배상 문제에 대한 보복"이라며 일본제품 판매 중단을 선언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이날 일본 경제산업성에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와 관련한 정책건의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전경련 관계자는 "일본은 수출무역관리령 개정을 통해 수출규제 품목을 전략물품으로 추가 확대하려는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수출무역관리령이 개정되면 규제품목이 광범위하게 늘어날 수 있으므로 일본 정부 설득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전경련은 일본에 모두 5가지 이유를 들어 수출 규제 재고를 요청했다. ▷국제 가치사슬 교란 ▷일본 기업·경제 영향 가능성 ▷일본의 대외 이미지·신인도 영향 ▷정경분리 기조 약화 ▷동아시아 안보 공조체제 불안 등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