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글로벌부동산중개사무소 16곳 지정 운영

영어, 일본어, 중국어 서비스 제공

영어 로고 영어 로고
일본어 로고 일본어 로고
중국어 로고 중국어 로고

외국인이나 다문화가정이 편리하게 부동산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돕는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가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대구시는 15일 지역 내 부동산중개사무소 16곳을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하고 지정서와 로고를 교부했다. 시는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 등 3개 외국어 영역에서 공인중개사 33명을 대상으로 실무·소양과 언어 능력 등을 심사해 이 같이 선정했다.

언어별로는 영어 11곳, 일본어 3곳, 중국어 1곳, 영어 및 일본어 1곳 등이다. 구·군별로는 달서구와 남구가 각각 4곳으로 가장 많고 수성구 3곳, 동구와 달서구 각 2곳, 중구 1곳 등이 지정됐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는 특정 외국어 회화가 가능한 개업 공인중개사가 주택 매매나 임대차 등을 원하는 거주 외국인, 다문화가정 등에 맞춤형 부동산중개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정 현황은 대구시 홈페이지와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외국인 복지센터, 구·군 홈페이지 등을 통해 알 수 있다. 권오환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앞으로 베트남어 등 다양한 언어로 확대해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들이 편리하게 부동산 거래를 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