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분기 제조업 전망 밝지 않다…대다수 업종 '흐림' 전환

산업硏 BSI, 시황·매출 동반하락…2분기 전업종 상승세와 대조

올 3분기 제조업 경기가 전분기보다 더 안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제조업체 1천50곳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3분기 시황 전망이 90, 매출 전망은 96으로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전 분기보다 경기가 좋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더 우세하다는 것을 뜻하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시황과 매출 전망 모두 100 밑으로 전분기 대비 동반 하락했다. 시황은 전분기(98)보다 8포인트, 매출은 전분기(102)보다 6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내수(95)와 수출(98) 전망치도 전분기와 달리 기준선 밑으로 동반 하락하고 설비투자(98), 고용(98) 역시 100을 밑돌았다.

업종별 매출 전망은 전자, 화학, 정밀기기 등을 제외한 대다수 업종에서 100을 하회했다. 전자(107), 화학(102), 정밀기기(107) 등에서 100을 여전히 웃돌며 기대감을 보였지만 기계장비(89)와 철강금속(89), 전기기계(94), 섬유(87) 등에서는 100 밑으로 다시 떨어졌다. 반도체(94)와 자동차(92)와 조선·기타운송(99)은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이다.

현재 경기 상황을 나타내는 지난 2분기 시황과 매출 실적치는 전분기보다 동반 상승(시황 77 → 88, 매출 75 → 95)했다. 내수 경기는 1분기(75)보다 17포인트 오른 92로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으며 수출(96)도 4분기 만에 상승했다. 설비투자(99)와 고용(96)은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고, 경상이익(88)과 자금 사정(85)은 1분기 대비 동반 상승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