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전국 공모…대구시 참여 여부 고심

국내 최대 IT기업 데이터허브…대구 미래산업 도움될지 검토 중

네이버가 전국 지방자치단체를 상대로 '제2데이터센터' 건립 부지 공모에 나서면서 대구시가 참여 여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국내 최대 IT 기업의 데이터 허브라는 상징성이 있지만, 유치 이후 지역 경제 활성화에 얼마나 도움이 될지 의문이 적지 않기 때문이다.

네이버는 오는 23일까지 제2데이터센터 부지 제안 참가 의향서를 접수하는 등 공개 제안을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의향서 접수 후 다음달 14일까지 최종 제안서를 받고,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9월 중 최종 우선 협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당초 네이버는 오는 2023년까지 경기도 용인 기흥구 공세동에 13만2천㎡ 규모의 제2데이터센터를 짓기로 하고 부지 매입을 마쳤다.

그러나 특고압 전기공급시설에서 발생하는 전자파와 비상발전시설·냉각탑 시설에서 나오는 오염물질 등을 두고 주민 반발에 부닥치면서 사업을 백지화했다.

용인 건립이 무산되자 전국 지자체들은 앞다퉈 유치전에 뛰어들었다. 현재까지 경북 포항을 비롯해 경기 의정부와 파주, 전북 군산, 인천 등 18곳 이상의 지자체가 유치 여부를 문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측은 "유치 문의는 빗발쳤지만 제2데이터센터 건립을 투명하고 공정하게 만들어간다는 취지에서 공개 제안 형식으로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2데이터센터 부지 희망 요건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 또는 2020년 1분기까지 방송통신시설 허용 부지 ▷전체 면적 10만㎡ 이상, 지상층 연면적 25만㎡ 이상 확보 ▷2천MVA 이상의 전력 공급 용량 ▷2개 이상의 통신망 구성 가능 ▷상수도 공급량 5천100t 등이다.

네이버는 사업비 5천400억원을 투입, 2022년 상반기까지 제2데이터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대구시도 네이버의 제2데이터센터 유치전 참여 여부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대구시 관계자들은 최근 강원 춘천에 있는 네이버 데이터센터를 방문해 전반적인 시설을 둘러보는 등 네이버측과 협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보안시설 특성 상 일반인의 출입이 통제되고, 유지보수 인력과 장비도 네이버 본사에서 직접 운영하는 등 일자리 창출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했다는 것이다.

데이터센터에서 근무하는 인력 100여명은 대부분 시설 보안 관련 인력이다. 데이터센터 운영에 필요한 전력량과 상수도 공급량도 만만치 않은 수준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5G나 인공지능 등 대구시의 미래산업 등 지역 경제와 상승 효과가 있을 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