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출 상반기에 18조원 늘어…증가폭은 지난해의 절반 수준

아파트 입주에 집단대출 유지되면서 6월 은행 가계대출 증가폭 올해 최대
제2금융권은 규제 영향으로 대출잔액 줄어

아파트 입주 집단대출이 늘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달보다 5조4천억원 증가했다. 연합뉴스 아파트 입주 집단대출이 늘면서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이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6월 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 가계대출은 전달보다 5조4천억원 증가했다. 연합뉴스

올해 상반기에 가계대출이 지난해 절반 수준인 18조원이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권 가계대출은 5조2천억원 증가했다. 증가 폭은 지난해 같은 달보다 1조원 줄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주택담보대출 증가 폭이 2조9천억원에서 2조6천억원으로,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등 기타대출 증가 폭이 3조4천억원에서 2조6천억원으로 각각 줄었기 때문이다.

가계대출은 제1금융권(은행)이 늘어난 반변, 제2금융권(상호금융, 저축은행, 보험사 등)은 축소됐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지난달 5조4천억원 증가해 지난해 같은달보다 4천억원이 늘었다. 증가 폭은 역시 5조4천억원이 늘어난 지난해 12월 이후 최대 규모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이 3조9천억원 확대됐다. 증가 폭도 전년 동월 대비 7천억원, 전월 대비 1조원 커졌다. 수도권 아파트 입주물량이 늘면서 집단대출이 증가한 게 원인이다.

지난달 제2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은 2천억원이 감소했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1조4천억원 축소된 규모다. 특히 주택담보대출이 1조3천억원 줄었다.

은행권과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을 합치면 2천억원이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부동산 경기가 둔화한 가운데 담보인정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등 대출규제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DSR은 지난해 10월 은행권에 이어 올해 6월 제2금융권에 적용됐다.

올해 1~6월 금융권 가계대출은 18조1천억원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1∼6월) 33조6천억원 늘었던 것과 비교하면 증가 폭이 절반 가까이 줄어든 것이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