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는 어떤 회사? 보톡스 국내 1위 제조업체

네이버 증권 제공. 네이버 증권 제공.

'벤처 신화 주인공'으로 잘 알려진 메디톡스가 보건당국의 정식 허가를 받기 전 해당 제품의 샘플을 병원에 유통·불법 시술을 진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KBS는 10일 보도를 통해 "메디톡스가 지난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안정성 검증을 받지 않은 임상 단계의 '메디톡신' 샘플을 성형외과와 피부과에 유통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메디톡스 측은 약효를 알아보기 위해 일부 의료진에게 적은 양의 샘플을 보낸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다만 일반 환자에게는 시술하도록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해당 '메디톡신'제품은 2006년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정식 허가를 받았기 때문에 안정성이 검증 되지 않은 제품을 유통·시술하는 행위는 불법으로 처벌 대상이다.

메디톡스사는 2000년에 설립됐으며 국내 보톡스 시장의 40%를 차지하며 업계 1위를 달리고 있는 회사다. 메디톡스사는 A형·B형 보톨리늄 독소 단백질 치료제 생산업을 하고 있으며 더불어 약품에 대한 연구개발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메디톡스사의 매출액은 총 2054억 4439만으로 알려졌으며 종업원은 548명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