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디스, 대구은행 신용등급전망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독자신용도는 유지…자본 적정성과 자산 건전성에서 좋은 평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10일 대구은행의 신용등급 전망을 상향했다. 대구은행 본점 모습. 매일신문 DB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10일 대구은행의 신용등급 전망을 상향했다. 대구은행 본점 모습. 매일신문 DB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가 DGB대구은행의 신용등급 전망을 '부정적'에서 '안정적'으로 상향했다. 무디스는 10일 신용등급 전망 조정과 함께 대구은행의 독자신용도(BCA)를 종전 'baa1'(투자적격등급)로 유지한다고 밝혔다.

이 같은 결정은 향후 12~18개월간 대구은행이 배당 성향 정상화와 완만한 여신 성장으로 현재 수준의 자본적정성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기 때문이다. 또 자산건전성도 양호하다고 봤다.

대구은행의 위험가중자산 대비 유형보통주자본 비율은 2017년 말 12.2%에서 2018년 말 12.0%로 하락한 이후 올해 3월 말 12.3%로 반등하는 등 개선 흐름을 보였다. 또 지난해 대구은행의 배당이 국내 경쟁 은행보다 높았음에도 자본 적정성이 안정적으로 유지됐다고 무디스는 판단했다.

무디스는 아울러 독자신용도를 유지한 이유로 ▷은행의 주요 사업지역인 대구경북의 안정적 영업환경과 완만한 여신 성장 ▷안정적 수익성 ▷사업지역 내 고객 기반을 토대로 한 안정적 자금 조달과 유동성 등을 꼽았다.

무디스는 "대구은행이 자산건전성을 개선하는 한편 수익성과 자본 적정성을 유지할 경우 향후 신용등급을 상향 조정할 수 있다"며 "수익이 없는 여신을 매각하거나 비중을 낮게 하면 독자신용도도 높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