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군수 "영덕판 청계천, 영덕읍 덕곡천 명물 될 것"

"경제 다음은 살고 싶은 도시 조성"
주민참여예산제·주민조례발의제 등 도입 주인의식 고취

이희진 영덕군수 이희진 영덕군수

"영덕이 경제적으로 활력을 얻어간다면 다음은 살고 싶은 도시로 정주여건을 개선해야 합니다. 또한 군정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는 정치의식 제고를 통해 영덕에 대한 주인의식과 자발적인 애정을 이끌어내야 합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지난 5년 간 군정을 이끌면서 갈증을 느낀 것들을 하나씩 실행에 옮기고 있다.

그 중에서도 최근 제모습을 드러낸 영덕읍 중심을 가로지르는 덕곡천의 친수공간이 눈에 띈다.

4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조성한 덕곡천 친수 공간은 영덕읍 덕곡교~야성교 0.9㎞ 구간의 감성 데크로드 및 친수 시설(분수·빨래터·수변산책로·공연장·인도교·자동 고무보)을 갖추고 있다.

이 군수는 "덕곡천 친수 공간은 영덕판 미니 청계천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최근 완공식을 했는데 주민 사이에 벌써 명물로 입소문이 나고 있다"며 "도심의 낭만을 영덕에서도 느낄 수 있는 공간으로 앞으로 계속 연장해 나갈 구상이다"고 말했다.

올해 초 문을 연 스마트통합관제센터도 24시간 CCTV 500여 대를 모니터링하며 재해와 범죄 예방 시스템으로 안전을 기반으로 한 정주여건 개선으로 꼽히기도 한다.

또한 최근 주민참여예산제도와 주민조례발의제도 눈길을 끄는 정책이다.

이 군수는 "그 인물이 그 인물일 것이라는 우려가 있어 주민들이 보다 적극적으로 주인의식을 가지고 참여하는 창구가 필요해 주민 참여 제도를 도입했다. 지금까지 각종 위원회나 감투를 맡지 않았던 사람들을 골고루 포함시키겠다"고 했다.

이어 이 군수는 "시행 초기에는 다소 서툰 점이 있을 수 있지만 주민들도 이런 제도를 통해 민주주의를 훈련해야 한다. 이런 제도는 행정과 군의회 모두에게도 자극제가 될 것이며 주민과 행정, 군의회 모두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영덕판 미니 청계천으로 불리는 영덕군 영덕읍 덕곡천 친수공간에서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영덕군 제공 영덕판 미니 청계천으로 불리는 영덕군 영덕읍 덕곡천 친수공간에서 주민들과 어린이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영덕군 제공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