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 본점, 전국 최초로 지진 안전 시설물 인증을 얻었다

내진보강공사를 통해 제1호 인증 획득…21일 기념식 열려

한국시설안전공단의 지진 안전 시설물 인증 제1호가 된 대구 수성구의 대구은행 본점 건물의 모습이다. 매일신문 DB. 한국시설안전공단의 지진 안전 시설물 인증 제1호가 된 대구 수성구의 대구은행 본점 건물의 모습이다. 매일신문 DB.

대구시는 한국시설안전공단의 내진성능 평가에서 대구은행 본점 건물이 전국 최초로 '지진 안전 시설물' 인증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대구은행 본점은 1985년에 준공, 1988년 도입된 내진설계가 적용되지 않은 건물이었다. 하지만 경주·포항지진을 거친 뒤 자발적으로 내진 보강공사를 실시, 전국 첫 지진 안전 시설물로 인증받았다.

대구은행은 이를 기념해 21일 은행 본점에서 인증서 및 명판 수여식을 연다. 행사에는 이상길 대구시 행정부시장,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김태오 DGB대구은행장, 김대권 수성구청장, 박영수 한국시설안전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한다.

지진 안전 시설물 인증은 내진 성능은 물론 설계·시공 적정성 심사를 통해 이뤄진다. 올해는 인증제도 활성화를 위해 중앙과 지방정부가 민간시설의 내진성능 평가와 인증절차를 지원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