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최정우·장인화 2인 대표체제…이사회 의장 김신배

1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51기 포스코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발언 하고있다. 포스코 제공 15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열린 제51기 포스코 정기주주총회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발언 하고있다. 포스코 제공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김신배 포스코 이사회 의장

포스코가 김신배 사외이사를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하고, 최정우 회장과 장인화 사장 2인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했다.

 

포스코는 15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정기주총과 이사회를 열고 김학동 생산본부장과 정탁 마케팅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고 장인화 사장과 전중선 부사장은 사내이사로 재선임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최 회장·장 사장·오인환 사장 3인 대표 체제에서 최 회장과 장 사장 2인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사외이사로는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박희재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 정문기 성균관대 경영학과 교수가 선임됐다.

장인화 포스코 사장 장인화 포스코 사장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된 김 전 부회장은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SK C&C 대표이사 부회장을 역임한 대표적인 IT분야 기업인으로 2017년부터 포스코 사외이사를 맡았다.

 

최 회장은 주총 인사말에서 "포스코는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원가절감 활동으로 수익성을 제고해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미래사업 발굴 활성화를 위한 신사업 추진체계를 확립해 장기·안정적 성장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