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공급 역대 첫 감소…"반도체 기저효과·건설업부진"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이 관련 통계가 집계된 2010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했다. 반도체 설비투자가 전년에 대규모로 이뤄진 데 따른 기저효과와 건설업 부진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4분기 및 연간 제조업 국내공급동향'을 보면 지난해 제조업 국내공급은 전년보다 0.1% 감소했다. 제조업 국내공급이 줄어든 것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전년에는 증가율이 3.8%로 2011년 이후 최고를 기록했으나 한 해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국산은 금속가공, 기계장비 등에서 1.0% 줄었다. 수입은 식료품·전자제품 등에서 2.6% 증가했다. 최종재 국내공급은 전년 대비 0.5% 증가했다. 소비재는 1.6% 증가한 반면 자본재는 1.2% 감소했다. 중간재는 0.4% 줄었다. 업종별로는 기계장비와 금속가공이 5.7%와 6.6% 감소한 반면 식료품은 5.2% 증가했다.

김보경 통계청 산업동향과장은 "제조업 국내공급이 통계 집계 이후 처음으로 소폭 감소하며 정체된 상태"라면서 "반도체 설비투자 기저효과와 건설업 부진으로 금속가공과 1차금속 국내공급이 감소한 데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