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감정원 "올해 전국 집값·전셋값 '동반하락' 예상"

매매가 1.0%↓·전세가 2.4%↓…2014년 이후 처음으로 매매가 하락 예상
규제 기조속 매수심리 위축·관망세 유지…3기 신도시 땅값은 변화 적어

2019년 집값이 경기와 대전, 세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에서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행은 26일 발간한 지역경제보고서에 이와같은 내용의 '이슈모니터링: 지역별 주택가격 변동요인 및 향후전망'을 게재했다. 연합뉴스 2019년 집값이 경기와 대전, 세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에서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은행은 26일 발간한 지역경제보고서에 이와같은 내용의 '이슈모니터링: 지역별 주택가격 변동요인 및 향후전망'을 게재했다. 연합뉴스

한국감정원은 올해 전국 집값과 전셋값이 동반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감정원은 10일 발표한 '2018년도 부동산시장 동향 및 2019년 전망'에 따르면 올해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지난해보다 1.0%, 주택전세가격은 2.4%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감정원이 주택매매가격 하락을 예상한 것은 2014년 연간 부동산시장 전망을 시작한 이후 처음이다.

전망치는 국내외 경제 동향과 물가상승률, 금리 등을 고려한 감정원 자체 가격결정모형을 활용해 추산했다.

매매시장의 경우 개발 호재가 있는 일부 지역은 국지적 상승을 보일 수 있으나 입주 물량 증가, 정부 규제, 지역산업 위축 등으로 인해 전국적으로는 하락세로 전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세 시장은 입주 물량 증가로 공급이 대거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실수요가 많은 지역은 매매시장 관망세에 따른 반사효과로 수요가 일부 증가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주택매매 거래량은 약 81만건으로 지난해보다 5.5%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지난해 전국 주택 매매가격은 전년보다 1.1% 상승했다. 전년(1.5%)보다는 상승 폭이 축소됐다.

대구 집값 상승폭은 3.6%로, 서울(6.2%), 광주(3.9%)에 이어 3번째를 기록했고 이어전남(2.9%), 대전(2.5%), 세종(2.2%), 경기(1.9%) 등 순이었다.

반면 울산(-6.9%), 경남(-4.8%) 등은 지역산업 침체 등의 영향으로 집값이 전년보다 큰 폭 떨어지는 등 지역별 극심한 양극화가 나타났다.

지난해 전국의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3월 1.60으로 고점을 찍었고 12월 고점 대비 약 99.6% 수준인 1.59로 마무리했다. 전셋값은 2017년 0.6%에서 2018년 -1.8%로 하락 전환했다. 주택거래량은 86만건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6% 줄었다.

지난해 광역시와 지방의 주택 매매 거래량은 최근 10년 내 가장 적었다.

전·월세 거래량(지난해 11월 기준)은 144만9천건이었고, 이중 전세와 월세 비중이 각각 55.4%와 44.6%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