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공대 다양한 직무로 장애인 근로자 채용하기로

장애인고용공단·포스텍 협약 체결

포항공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관계자들이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식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포항공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관계자들이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식을 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제공

포스텍(총장 김도연)과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사장 조종란)이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식을 갖고 추진에 나섰다.

두 기관은 8일 포항공대에서 남용현(앞줄 왼쪽 여섯번 째)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촉진이사, 김군역(왼쪽 다섯번 째) 포항공대 행정처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협약식을 했다.

이번 협약은 대구경북 대학으로는 처음 추진되는 것이다.

이날 포항공대는 다양한 직무로 장애인 근로자를 채용하기로 약속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장애인에게 적합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최저임금 이상의 급여를 지급하는 등 장애인에게 양질의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는 제도이다. 2008년 도입 이래 LG·삼성·포스코 등 주요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총 60곳이 이 사업장을 운영 중이며, 고용 장애인은 2천798명에 이른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