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ger Script "태풍 가니 풍진이" 일본 수도권 중심 풍진 유행…"일본 관광객 발길 끊기겠네"

"태풍 가니 풍진이" 일본 수도권 중심 풍진 유행…"일본 관광객 발길 끊기겠네"

일본에 풍진이 유행하면서 질병관리본부는 여행객들에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일본에 풍진이 유행하면서 질병관리본부는 여행객들에 예방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캡처

최근 일본에서 풍진이 유행하면서 일본 여행을 준비하는 여행객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올 여름 막바지에 여러차례 태풍 타격을 받고 전염병까지 유행하면서 일본 여행을 피하려는 여행객도 늘 것으로 보인다.

질병관리본부는 12일 일본에서 풍진이 유행하고 있으니 여행자는 출국 전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백신을 2회 모두 접종했는지 확인하고, 접종 여부가 불확실한 경우 출국 4~6주 전 접종을 마쳐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면역력이 없는 임신부는 여행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풍진은 일반적으로는 증상이 심하지 않으나 임신 첫 3개월 이내에 감염될 경우 태아의 자궁 내 발육부전, 심장질환 등 선천성 기형의 위험이 크다. 따라서 풍진 면역이 없는 임신부는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특히 임신 중에는 생백신 접종이 금기시 돼 있으므로 유행지역 여행을 피하는 게 좋다.

한편, 올해 슈퍼 태풍이 2회나 일본 열도에 상륙하는 등 태풍 피해가 커 여행객들의 발길이 줄었다. 1일 기준으로 올해 발생한 태풍 중 5개는 일본 열도에 상륙했으며 강력한 폭풍과 폭우를 동반한 슈퍼 태풍은 2회나 발생했다.

지난달 30일 오후 8시께 와카야마(和歌山)현에 상륙한 제24호 태풍 '짜미'는 시속 60㎞ 이상의 속도로 일본 열도를 종단하면서 북상해 피해가 속출했다. 지난달 4일 발생한 제21호 태풍 '제비' 당시에는 사망자가 11명 발생한 바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