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전쟁으로…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2%대"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우리나라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에도 먹구름을 드리우고 있다. 미·중 무역갈등이 전면화하면 수출 비중이 큰 한국은 타격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12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금융통화위원회를 마친 후 기자간담회를 열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을 3.0%에서 2.9%로 낮춘다고 밝혔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0월 전망 때 올해 성장률을 2.9%로 예상했지만, 3개월 후인 올해 1월 3.0%로 상향 조정한 바 있다. 4월에도 3% 성장 전망을 고수했다. 

한은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정부와 국제통화기금(IMF),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보다는 낮지만, 국책 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과 같고, 민간연구소인 현대경제연구원(2.8%), LG경제연구원(2.8%)보다는 높았다.

하지만 미·중 무역전쟁 현실화로 한국 경제에 타격이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라 한은도 올해 성장률 눈높이를 2%대로 낮췄다. 한국은 지난해 3.1% 성장하며 3년 만에 3%대 성장률을 달성했었다. 한은 전망대로라면 한국 경제의 2년 연속 3% 성장 가능성은 작아지게 됐다. 

한은은 이날 통화 정책 방향 의결문에서 "국내 경제는 설비 및 건설 투자의 조정이 지속됐으나 소비와 수출이 양호한 흐름을 보이면서 견실한 성장세를 이어간 것으로 판단된다"며 "지난 4월 전망경로를 소폭 하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미국과 중국은 지난 6일부터 340억 달러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관세 25%를 부과하기로 했다. 미국은 10일에도 대 중국 수입의 절반에 해당하는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에 10% 추가 관세 방침을 밝혔고, 중국도 반격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