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2월 생산 2.1%↑, 8개월만에 최대 증가…소비 0.8%↓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모습. 지난달 산업생산이 8개월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연합뉴스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 모습. 지난달 산업생산이 8개월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다. 연합뉴스

지난달 산업생산이 8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소비는 코로나19 사태로 늘었던 가정 내 음·식료품 수요가 줄면서 3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통계청이 31일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2월 전(全)산업생산(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은 전월보다 2.1% 증가했다.

이는 1월 산업생산이 0.6% 감소한지 한달 만에 반등이자 2020년 6월(3.9%) 이후 가장 큰 증가 폭이다. 지수로는 111.6을 기록해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0년 1월 이후 가장 높아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12월(111.5) 수준을 회복했다.

제조업 생산이 4.9% 증가하면서 광공업 생산이 4.3% 늘었다. 1월엔 1.2% 감소했으나 한 달 만에 증가로 돌아섰다.

서비스업 생산은 1.1% 증가해 두 달 연속 이어졌던 감소세를 끊었다.

다만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0.8% 감소했다. 지난해 11월(-0.3%) 이후 3개월 만의 감소 전환이자 같은 해 7월(-6.1%) 이후 7개월 만의 최대폭 감소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봄 날씨로 외부 활동이 늘면서 가정 내 음·식료품 수요 등이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된다.

설비투자도 2.5% 감소해 지난해 10월(-5.0%) 이후 4개월 만에 감소로 돌아섰다.

현재 경기를 나타내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보다 0.3포인트 상승했다.

향후 경기를 예측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상승해 9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2009년 2월부터 2010년 1월까지 12개월 연속 상승한 이후 최장기간 상승이다.

지난달 산업생산이 8개월 만에 최대 증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다만 소비는 코로나19 사태로 늘었던 가정 내 음·식료품 수요가 줄면서 3개월 만에 감소 전환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