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일용직도 상시직 전환하면 주식 준다…"목표는 3천명"

상시직 근로자 늘려 물류 경쟁력 확보 전략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앞둔 쿠팡이 현장 직원들에 대한 주식 무상 부여 계획을 공개한데 이어 일용직도 상시직으로 전환하면 주식을 무상으로 부여하기로 했다.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쿠팡 서초1배송캠프에서 직원이 배송원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앞둔 쿠팡이 현장 직원들에 대한 주식 무상 부여 계획을 공개한데 이어 일용직도 상시직으로 전환하면 주식을 무상으로 부여하기로 했다. 16일 오전 서울 서초구 쿠팡 서초1배송캠프에서 직원이 배송원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을 앞둔 쿠팡이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일용직 근로자들에게도 주식을 무상으로 부여하기로 했다.

쿠팡은 다음 달 5일까지 일용직 현장 근로자가 상시직으로 전환할 경우 주식을 무상으로 준다고 17일 밝혔다.

쿠팡은 "현장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1천억원 상당 주식 부여는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일용직에게도 적용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식 부여를 통해 상시직 근로자를 늘려 물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쿠팡은 3월 5일까지 약 3천명의 일용직 근로자를 상시직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쿠팡은 "이번 조치는 그동안 지속해 온 상시직 장려 정책의 연장선상"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쿠팡은 현재 일용직 규모는 공개하지 않았다.

앞서 쿠팡은 올해 3월 5일 기준 쿠팡과 자회사에 재직 중인 쿠팡 배송직원(쿠팡친구)과 물류센터 상시직 직원, 레벨 1∼3의 정규직과 계약직 직원에게 1인당 약 200만원 상당의 주식을 무상 부여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주식은 받은 날로부터 1년을 근무하면 50%를, 2년 근무하면 나머지 50%를 받는 방식이다.

쿠팡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에 제출한 상장 신고 서류에서 "회사 역사상 (미 증시 상장이라는) 중요한 단계를 축하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고객을 위해 헌신한 것을 인정하는 의미로 일선 직원과 비관리직 직원(frontline workers and non-manager employees)에게 최대 1천억 원 규모의 주식을 부여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쿠팡은 그동안 외주 용역을 통해 운영하는 일반적인 택배 업계의 사업 방식과 달리 지난 2014년부터 직고용을 시작했고, 2015년 분류 업무 전담 인력을 별도로 투입해 현재 4천400여 명을 운영 중이다. 2016년에는 주 5일 근무를, 2018년부터는 52시간 근로 시간제를 도입했다. 또 지난해에는 △원격 건강 상담 서비스 △200억 원 규모의 복지 기금 마련 △어린이지 개원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