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2%대 급락…게임스탑 134%·AMC 300% 폭등

게임스탑. 해외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게임스탑. 해외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했다.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한 실망감과 일부 헤지펀드의 공매도 손실에 따른 강제 주식 매각 가능성 등이 시장에 악재로 작용했다.

2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3.87포인트(2.05%) 급락한 30,303.17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98.85포인트(2.57%) 떨어진 3,750.7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55.47포인트(2.61%) 추락한 13,270.60에 장을 마감했다.

S&P500 지수는 올해 상승분을 모두 반납했고, 다우지수는 지난해 10월 말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이날 FOMC 결과, 애플 등 주요 기업의 실적 발표 등과 함께 개인투자자들의 투기적 거래로 인해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게임스탑' 등이 시장에 영향을 미쳤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예상대로 '제로금리'를 유지했다. '양적완화'에 해당하는 채권매입 규모도 유지하기로 했다. 그러나 경기회복세가 느려졌다는 진단으로 불안감을 자극하면서 주식시장의 낙폭을 키웠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0.00~0.25%에서 동결한다고 밝혔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을 논의하기는 이른 시점이며, 테이퍼링 전에 시장에 충분히 알리고 점진적으로 시행하겠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연준은 최근 경제 회복세가 둔화했다고 평가했지만, 중기적인 경제 전망은 다소 개선됐다는 견해를 표했다.

미국 게임 관련 유통업체 게임스탑과 영화관 체인 AMC의 주가 급변동도 시장 전반을 불안하게 만들었다.

최근 개인투자자들이 게임스탑과 AMC 등을 타깃으로 집중적인 매수세를 보여주면서 이들 기업 주가가 폭등세를 보이고 있다. 게입스탑 주가는 이날도 134%가량 폭등했다. AMC 주가는 약 300% 치솟았다.

게임스탑은 최근 행동주의 투자자의 이사회 합류 소식에 주가가 오르자 공매도 세력이 손실을 줄이기 위해 환매수(숏커버링)에 나선 게 랠리에 기름을 부었다.

이 때문에 주가가 더 뛰자 온라인 커뮤니티인 '레딧'을 중심으로 개인투자자들이 게임스탑 매수를 독려하면서 주가가 천정부지로 치솟았다. 이로 인해 게임스탑을 공매도했던 헤지펀드 등 기관들은 천문학적인 손실을 입었다.

이에 공매도 포지션을 취한 멜빈캐피탈 등 일부 헤지펀드가 개인의 매수세를 이기지 못하고 매도 포지션을 철회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게임스탑 주가 폭등에 대한 질문을 받고 "뉴욕증시만으로 미국 경제의 건전성을 측정할 순 없다"면서도 "백악관의 경제팀과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게임스탑 뿐 아니라 최근 주가가 폭등한 다른 기업들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보잉 주가가 4%가량 하락했다. 4분기 손실이 시장 예상보다 훨씬 큰 등 실적이 부진했다.

지수 하락세 속에서도 일부 종목은 상승세를 보였다.

원격의료 회사인 아메리칸 웰(암웰)은 구글 클라우드 사업부가 1억 달러를 투자하는 등 호재로 12.3% 급등하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바이 아메리카' 정책 수혜 기대를 업은 니콜라는 전날 23.6% 급등한데 이어 이날도 11.5%상승했다.

 

이날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내렸다. 커뮤니케이션이 3.82% 떨어졌고, 산업주도 2%가량 하락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