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에르메스'…몸값 제대로 오른 명품, 얼마나 올랐길래?

루이비통·에르메스 25.6% 가격 인상

백화점에 입점한 루이비통 팝업매장 모습. 연합뉴스 백화점에 입점한 루이비통 팝업매장 모습. 연합뉴스

루이비통과 에르메스가 새해를 맞아 또 가격인상을 단행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루이비통은 이날 가방을 포함한 일부 품목의 가격을 인상했다.

수요가 많은 미니 핸드백과 파우치의 가격을 크게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쉐트 악세수아 nm 핸드백은 78만원에서 98만 원으로 25.6%, 토일레트리 파우치 15는 51만원에서 60만원으로 17.6% 인상됐다.

또 알마BB 핸드백은 182만원으로 4%, 포쉐트 메티스 핸드백은 261만원으로 3.5% 올랐다.

루이비통은 지난해도 두 차례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에르메스도 지난 5일부터 가격을 인상했다. 에르메스의 가격인상은 지난 1일 유럽에서 주요 품목들에 대한 가격을 인상 한 것에 따른 것이다.

피코탄18 핸드백은 354만원으로 3.2%, 가든파티36 핸드백은 482만원으로 2.1% 인상됐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