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국내 진출” 국내 온라인 유통시장 지각변동

글로벌 전자상거래 공룡 아마존, 11번가와 손잡고 연내 국내 서비스 전망
국내 온라인 유통업계 ‘배송·마케팅 강화’ 맞대응
쿠팡, OTT 쿠팡플레이 출시 공격적 행보…네이버·CJ 물류 제휴 본격화

11번가와 아마존 11번가와 아마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이 올해 11번가와 손잡고 국내에 진출한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급성장한 국내 온라인 유통시장에 지각변동을 일으킬 전망이다.

3일 전자상거래 업계에 따르면 올해 최대 화두는 아마존의 국내 진출이다. 연내 한국에서 11번가 사이트를 통해 아마존 입점업체 제품을 직판할 것으로 점쳐진다.

11번가 관계자는 "내부에서 계속 준비 중이다. 구체적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그간 국내 온라인 시장은 쿠팡과 네이버의 '2강'체제였다. 이어 이베이코리아(옥션·G마켓), 11번가, 티몬, 위메프가 종합 쇼핑몰 시장에서 경쟁했다. 여기에 장보기나 신선식품 등에 특화한 마켓컬리 등이 제각기 위치를 다지고 있었다.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 인근에서 쿠팡 배송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부천 쿠팡 신선물류센터 인근에서 쿠팡 배송차량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마존의 올해 한국 진출과 함께 쿠팡과 네이버 등 국내 온라인 유통 강자들은 경영 전략 강화를 서두르고 있다.

쿠팡은 이미 기존 사업인 '쿠팡이츠'(신선식품), '로켓와우'(유료 멤버십)에 더해, 로켓와우 회원에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쿠팡 플레이'를 무료 제공하며 한국판 아마존에 가까워지고 있다.

네이버는 CJ대한통운과 협업해 그간 약점이던 물류 서비스를 강화한다. 비대면 라이브 커머스(생방송 판매) '쇼핑 라이브'도 지난해 7월 시작한 지 4개월 만에 누적 시청 4천500만회를 기록하며 성장일로를 달리고 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