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총량 관리' 다급해진 은행들…신용대출 규제 돌입

13일 금융당국 발표 후 신용대출 1주일 새 1조5천억 급증

각 은행의 신용대출 실적 통계를 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9일 기준 131조354억원에 이른다. 이는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규제 발표 앞날 129조5천53억원과 비교해 불과 7일만에 1조5천301억원이나 불어난 것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각 은행의 신용대출 실적 통계를 보면,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 5대 은행의 신용대출 잔액은 19일 기준 131조354억원에 이른다. 이는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규제 발표 앞날 129조5천53억원과 비교해 불과 7일만에 1조5천301억원이나 불어난 것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은행권이 당장 다음주부터 1억원을 웃돌거나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하는 신용대출 규제에 나설 방침이다.

지난 13일 금융당국이 연 소득 8천만원이 넘는 고소득자의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40%' 규제를 발표하면서 실행 시기를 30일이라고 밝혔지만 은행들이 먼저 대출 조이기에 나선 것이다.

이는 당국의 규제 발표 후 불과 1주일 만에 신용대출이 1조5천억원 급증하면서 대출 총량 관리가 다급해졌기 때문이다. 은행에 따라서는 소득과 상관없이 1억원 초과 대출에 대해 DSR 40% 규제를 적용하는 등 정부안보다 더 까다로운 기준을 들이댄다.

22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은행은 23일부터 1억원이 넘는 신용대출, 연 소득의 200%를 초과한 신용대출에 대한 심사를 대폭 강화한다.

신용대출이 1억원(KB국민은행과 타행 신용대출 합산)을 넘는 차주(돈을 빌리는 사람)에 대해서는 'DSR 40% 이내' 규제를 적용한다. DSR은 주택담보대출뿐 아니라 신용대출과 카드론 등 모든 가계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연간 소득으로 나눈 값으로, 소득 대비 대출 부담 수준을 나타낸다.

당초 정부 규제책은 연소득 8천만원이 넘는 고소득자를 대상으로 했지만, KB국민은행은 소득과 관계없이 신용대출이 1억원을 넘어서면 규제를 적용할 방침이다.

우리은행도 1억원 초과 신용대출에 대한 규제를 30일보다 앞서 다음 주 중 실행할 예정이고, 농협도 잇따라 대출 한도와 우대금리를 줄이는 방법으로 신용대출을 억제에 나섰다.

은행들이 강한 신용대출 조이기에 나선 것은 13일 정부의 신용대출 규제 발표 이후 만약의 경우에 대비하기 위한 가수요까지 몰리며 신용대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음)'이 폭증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대로 가다간 연말까지 올해 대출 총량 목표를 지키지 못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선제적 방어에 나섰다는 해석이다.

특히 5대 은행의 하루 신규 마이너스 통장 개설 수는 12일 1천931개에서 18일 2배가 넘는 4천82개로 뛰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