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월드, 지역 소외계층 3천900명에 놀이공원 이용권 나눔

지난해 크리스마스 당시 대구 달서구 소외계층 100명과 함께 진행한 트리 점등식. 이월드 제공 지난해 크리스마스 당시 대구 달서구 소외계층 100명과 함께 진행한 트리 점등식. 이월드 제공

대구 대표 놀이공원 ㈜이월드는 이랜드재단,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과 함께 지역 소외계층 3천900명에게 놀이공원 이용권과 식사권을 증정한다고 5일 밝혔다.

이월드는 사회공헌의 일환으로 매년 대구지역 소외 어린이 초청행사를 열었고, 올해는 내년 5월 말까지 가족 단위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이용권과 식사권을 나누기로 했다.

유병천 이월드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여가활동이 위축되고 경제적인 이유로 문화 체험을 하지 못하는 대구지역의 아동을 위해 가족과 즐겁고 특별한 하루를 보냈으면 하는 마음에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