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문화콘텐츠로 대구 서비스업 특화 전략 마련해야"

대구시, 지역 제조기업의 서비스화와 서비스산업 전담팀 모색

대구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대구시청 전경. 매일신문 DB

헬스케어와 문화 콘텐츠로 대구시만의 특화된 서비스업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는 제안이 나왔다.

산업연구원(KIET)은 28일 오후 대구시청 별관에서 열린 '대구지역 서비스산업 활성화 전략 수립' 용역 중간 보고회에서 서비스업 전담팀 구성 등으로 지역의 소득을 높여야 한다고 대구시에 주문했다.

이날 보고회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지역 서비스산업의 대응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기준 대구의 서비스업종별 명목 GRDP(지역내총생산)는 37조8천억원으로 전국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5%에 그쳤다.

이는 서비스업 기반 도시인 부산(5.7%·61조3천억원)보다는 적고, 제조업 기반의 울산(1.8%·18조7천억원)보다는 높은 수준이었다.

규모별로는 종사자 수 10인 미만인 사업체가 전체 사업체의 94.5%를 차지해 전반적으로 매우 영세한 모습을 보였고, 300인 이상 사업체는 0.1%에 불과했다.

산업연구원은 "부가가치 비중이 높지 않은 업종인 운수 및 창고업, 기타 개인 서비스업의 사업체가 상대적으로 많다는 것은 과당경쟁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산업연구원은 서비스산업에 특화된 대구시만의 정책을 주문했다. 경기도와 부산시 경우 전담조직을 두고 서비스산업 육성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있으나, 대구는 별도의 육성정책을 마련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다만 게임, 영상 등 문화 콘텐츠와 헬스케어와 관련된 지원은 꾸준히 이뤄지고 있으며 다른 정책에서 서비스산업과 연관된 분야의 육성 의지를 제시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산업연구원은 지역의 소득을 견인할 수 있는 전략서비스업종 후보군으로 문화 콘텐츠와 헬스케어 업종을 꼽았다. 부가가치 비중이나 사업체 수가 많은 교육, 보건업 및 사회복지, 금융 및 보험업, 부동산업도 대상이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대구시 관계자는 "정부도 고용 부문을 개선할 수 있는 서비스산업 활성화에 신경을 많이 쓰는 추세"라며 "지역 제조기업의 서비스화로 부가가치를 향상하는 방안과 서비스산업 전담팀을 구성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