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2030이 산 최고가 아파트는 '범어OOOOO'

범어동일하이빌 19억5천만원…30대 최고가 매수 톱10 모두 10억 넘어
전연령층 최고가는 두산위브더제니스 34억5천만원

12일 오후 고층아파트가 밀집된 범어네거리 인근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12일 오후 고층아파트가 밀집된 범어네거리 인근 모습.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김상훈 국회의원 김상훈 국회의원

2018년 이후 2030세대가 단독명의로 구매한 대구 아파트 최고가 단지는 수성구의 범어동일하이빌로 19억5천만원에 달했다.

김상훈 국민의힘 국회의원(대구 서구·국토교통위원회)이 한국감정원으로 제출받아 15일 발표한 '2018년~2020년 6월 간 연령대별 대구 실거래 현황'(단독명의 기준)에 따르면, 대구에서 20, 30대가 매수한 최고가 아파트는 수성구의 범어동일하이빌로 19억5천만원이었다. 매수자는 30대로 전용면적 184.1㎡였다.

수성구 태왕아너스(17억5천만원·183㎡), 두산위브더제니스(17억3천만원·143.8㎡)순이었고, 거래자는 모두 30대였다.

20대가 산 아파트 중 최고가는 수성구의 수성SK리더스뷰로 10억4천만원(110.6㎡)이었고, 달서구의 월드마크웨스트엔드(8억9천만원·124.87㎡), 수성구의 만촌3차화성파크드림(8억7천만원·84.9㎡)이 뒤를 이었다.

30대 매매 단지 10곳 모두 10억원을 넘었고, 20대 상위 10곳은 모두 7억원을 상회했다.

미성년자인 10대가 거래한 아파트 중 최고가는 수성구의 수성보성으로 4억4천만원(84.9㎡)이었다.

아파트 매수 주 연령층인 40~60대 중 최고가 아파트는 수성구의 두산위브더제니스였고, 34억5천만원(230.7㎡)으로 나타났다.

김상훈 의원은 "문재인 정부 들어 집값이 상승하면서 청년세대도 집을 살 수 있는 계층과 그렇지 못한 계층 간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하고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은, 현금부자에게만 집 살 기회를 넓히고, 지역의 평범한 청년에겐 각종의 대출 및 거래규제를 부과했다. 지금이라도 정책 전환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