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은 전셋값…5대은행 9월 '전세대출' 역대급 증가

사진은 지난 2일 오후 명동 하나은행 본점 앞. 연합뉴스 사진은 지난 2일 오후 명동 하나은행 본점 앞. 연합뉴스

전국적인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지난달 전세대출 증가폭이 역대 최대였던 2월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급등했다.

새 임대차보호법 시행 등으로 전세 매물이 급감해 거래 자체는 많지 않지만, 전셋값이 치솟으면서 전세대출 증가폭이 급등한 것으로 풀이된다.

11일 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은행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9월 말 기준 전세대출 잔액은 99조1천623억원으로, 1개월 전보다 2조6천911억원(2.8%) 늘었다. 이 같은 증가폭은 관련 집계를 시작한 2016년 이후 역대 최대인 지난 2월(2조7천34억)과 비슷한 수준이다.

9월 말 기준 전세대출 잔액은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18조7천91억원(23.3%)이 많다.

올해 들어 5대 은행 전세대출의 전월대비 증가폭은 2월에 역대 최대를 기록한 뒤 3월이후 차츰 감소했으나, 7월 이후 다시 늘면서 8월과 9월에 증가폭을 키워왔다.

지난 3개월간 전세대출 증가폭이 2조원대를 기록하는 등 전세대출이 급증한 것은 전셋값 상승 때문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여러 시중은행 관계자들도 전세대출 증가의 가장 큰 요인으로 '전셋값 급등'을 꼽았다.

임대차시장 성수기는 3월 개학 전 학부모들의 이사 수요가 몰리는 연말·연초로, 전세대출이 전월 대비 2조원대씩 늘어난 7∼9월은 비수기에 해당한다. 따라서 이 시기 전세대출 급등세는 이례적인 일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월 전국 주택 종합 전셋값은 0.53% 올라 2015년 4월(0.59%) 이후 가장 많이 상승했다. 전국의 주택 전셋값은 12개월 연속 상승 중이다.

전세 가격 상승 탓에 지난달 대구의 아파트 평균 전세가격은 2억3천392만원(㎡ 기준 262만4천원)으로 나타나 부산, 대전 등 6대 광역시 중 가장 높은 것으로 KB부동산 주택가격 동향조사에서 집계됐다.

은행권에서는 당분간 전세대출이 꾸준히 증가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주택가격이 상승하면서 임대인이 세입자와 연장 계약을 체결할 때 전세보증금을 크게 올려 보증금 증액 연장 계약을 맺는 등의 상황 때문에 당분간 전세대출이 꾸준히 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