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도 제2의 '판교2 테크노밸리' 만든다

5개 광역시 도심융합특구 조성
산업·주거·문화 인프라 구축…기업 유치 프로그램 등 지원
지역 경쟁력 회복 새 구심점

 

정부가 5개 광역시에 도심융합특구를 조성해 지역 경쟁력 회복에 나선다. 사진은 바르셀로나 포블레노우. 국토부 제공. 정부가 5개 광역시에 도심융합특구를 조성해 지역 경쟁력 회복에 나선다. 사진은 바르셀로나 포블레노우. 국토부 제공.

대구시를 포함해 부산·울산·대전·광주 등 지방 5개 광역시에 판교2 테크노밸리와 같은 산업·주거·문화 복합인프라를 갖춘 도심융합특구가 조성된다.

국토교통부는 23일 열린 제27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회의에서 중소벤처기업부와 공동으로 도심융합특구 조성계획을 보고하고, 이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포블레노우,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코텍스 혁신지구, 싱가포르의 원노스 지구처럼 공공 또는 공공과 민간이 협업해 만든 '삶-일-여가'(live-work-play)가 있는 혁신지구를 모델로 삼고 있다. 포블레노우의 경우 쇠퇴한 방직공장 집적지에 대학과 기업을 유치해 약 3만2천명의 고용 창출 효과를 얻고 있다.

한국에서는 판교2밸리가 그 유형으로 국토부 등 5개 부처가 협력해 산업·주거·문화가 어우러진 공간을 조성하고 창업·벤처기업 등을 유치해 현재 기업 약 450곳이 입주해있다.

도심융합특구는 범정부 역량을 지방 도심에 집중해 새 구심점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역 경쟁력 회복의 출발점이 될 전망이다.

정부는 각 지역 특색에 맞게 산업·주거·문화 사업을 융합해 공간을 정비하고, 기업 유치를 위한 통합 프로그램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중기부와 협업해 수도권 소재 기업이 이전하는 경우 이전 지원금을 제공하거나 연구개발(R&D) 및 사업화를 돕기로 했다. 조성에서부터 기업 활동에 이르기까지 전(全)주기 지원에 나선다는 의미다.

이와 관련, 중기부는 이전을 희망하는 혁신기업에 대해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기존 정책을 활용한 시범사업 등을 우선 진행하고, 향후 성과와 추가수요 등에 따라 신규사업 지원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심융합특구 조성은 국가균형발전위를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회를 구성한 뒤 세부 지원방안을 구체화하게 된다. 이에 맞춰 5개 광역시와 협의를 거쳐 선도사업지 발굴에 착수하기로 했다.

도심융합특구 조성을 통해 지방 대도시가 인재·기업 유출을 막는 게이트키퍼로서의 역할을 회복할지 주목된다.

박무익 국토부 국토도시실장은 "도심융합특구가 지역경제의 활로를 개척하는 반등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판교테크노밸리[연합뉴스] 판교테크노밸리[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