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대구점 폐점매각 중단"…300여명 경고파업

14일 대구점 앞에서 결의대회, 16일부터 폐점 반대 서명운동 돌입
매장은 정상 운영, 홈플러스 측 “고객 피해 최소화, 갈등 부추기는 행위는 강경 대응”

홈플러스 대구점 폐점매각을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14일 오전 매장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홈플러스 대구점 폐점매각을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14일 오전 매장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홈플러스 대구점 폐점매각을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14일 오전 매장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홈플러스 대구점 폐점매각을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14일 오전 매장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홈플러스 대구점 폐점매각을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14일 오전 매장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홈플러스 대구점 폐점매각을 반대하는 노동자들이 14일 오전 매장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 제공

홈플러스 대구점 등 대구·경북 홈플러스 8개 매장 노동자 300여 명이 14, 15일 양일간 대구점 폐점매각을 반대하며 경고파업에 나섰다.

마트산업노동조합 대구경북지역본부에 따르면 14일 오전 조합원 200여 명은 대구점 앞에서 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폐점매각 중단 ▷고용안정 쟁취 ▷임단협 승리 등을 외쳤다.

이어 홈플러스 대구점 매장 안을 돌며 시민들에게 경고파업의 이유를 설명하고 지지를 호소하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전 탄방점 자산 유동화(매각)을 확정한 데 이어 대구점, 둔산점도 정리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노조는 대구를 비롯해 전국에서 14~16일 중 이틀간 경고파업을 진행한다.

노조 관계자는 "16일부터 대구점 등 전국 홈플러스 노동자 2만명을 대상으로 폐점매각 반대 서명을 받기로 했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이에 대해 홈플러스 측은 파업 기간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는 한편 갈등을 부추기는 행위에 대해서는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