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창립 44주년 "기업 살리기 총력"

화상회의 통한 기념식 개최…보증 규모 25조원 늘릴 예정

 

신용보증기금이 1일 창립 44주년을 맞아 화상 회의를 통해 기념식을 개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다. 신용보증기금이 1일 창립 44주년을 맞아 화상 회의를 통해 기념식을 개최하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애쓰고 있는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동참했다.

신용보증기금은 1일 창립 44주년을 맞아 화상회의를 통한 기념식을 개최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으로 기념식을 가진 것이다.

신보는 이날 행사에서 그간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경제 위기 상황에서 신보의 역할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나아가야 할 방향을 공유했다.

신보는 대기업 위주의 급속한 경제성장이 이뤄지던 1970년대 초,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던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1976년 6월 1일 출범했다.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에 자금을 공급해 기업 성장의 디딤돌 역할을 해왔고, IMF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 등 경제위기 때마다 경제안전판 역할도 충실히 해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 특례보증' 등 다양한 위기 대응 프로그램을 즉시 가동해 발 빠른 지원을 하고 있다.

신보는 올해 일시적 자금난에 빠진 기업들에게 충분한 유동성을 공급할 수 있도록 보증 규모를 당초 계획 대비 25조원 늘릴 예정이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은 "위기 극복의 DNA를 가진 신용보증기금이 한국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기업을 살리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신보는 창립기념식에서 코로나19 극복의 최일선에 있는 의료진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덕분에 챌린지' 퍼포먼스에 동참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