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제조업체 수도요금 130억원 전액 감면

대구시 경제방역, '가계'에서 '기업'으로 전환
1만1,840개 기업 3개월분 혜택…중앙정부에 전기료 지원도 건의

21일 열린 제3차 코로나19 비상경제 대책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21일 열린 제3차 코로나19 비상경제 대책회의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발언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시가 산업단지 입주기업을 비롯한 모든 공장 등록 제조기업의 수도요금 3개월분을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 전기요금 감면도 중앙정부에 건의하기로 한 대구시는 경제 방역의 초점을 가계에서 기업으로 옮겨가겠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21일 오후 '제3차 코로나19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대책회의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재하 상의회장을 공동의장으로 지역 금융기관과 경제단체들이 참여한 대구경제 컨트롤타워다. 비상경제시국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달 23일 출범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번 수도요금 감면 조치로 소요되는 예산은 약 130억원으로 추산된다. 사업단지 입주기업 9천677개를 비롯한 1만1천840개 기업(산업단지 외 공장등록 제조기업 2천163개)이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출자·출연기관, 학교, 금융기관, 종교단체 등은 제외되며 6~8월 납기분에 대해 개별 신청 없이 전산 시스템으로 일괄 적용된다. 이미 고지된 5월 수도요금에 대해선 6개월간 납부를 유예하기로 했다.

앞서 섬유, 산업단지, 기계로봇, 자동차 등 산업별 간담회를 연 대구시는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기업의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하수처리비용이 높은 염색공단의 경우 입주업체 127개사 중 77%인 98개사가 휴업 및 조업을 중단하는 등 극심한 경영난을 호소했다.

대구시는 기업들이 공통으로 요구했던 전기요금 지원 방안도 중앙 정부에 건의하기로 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된 대구 지역 소상공인은 전기요금의 50%를 감면받지만 제조기업은 아무런 지원을 받지 못했다.

대구시는 이밖에도 금융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중견기업을 위한 '금융기관 협의체'를 구성하고 기술보증기금과 상생 금융 지원을 위한 특별출연금 50억원도 마련하기로 했다.

한편, 대구시는 앞서 추진해온 대구형 공공배달앱 개발을 위한 공모를 다음 달부터 진행하고, '착한 소비자의 날'을 매달 25일로 정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