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코로나로 역외기업 유턴 절박…국내 생산기반 중요"

"리쇼어링 촉진 관련 정책, 전략 대담히 검토해야" 입장 밝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 극복 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 극복 위원회 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포스트코로나본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 국난 극복 위원장이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국난 극복 위원회 간담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광재 포스트코로나본부장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외국에 진출한 한국 기업 공장을 국내로 유턴시키는 '리쇼어링'을 촉진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20일 국난극복위 주최로 연 '포스트코로나 시대 리쇼어링 전략' 토론회에서 "리쇼어링은 산업 안보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과제로 예전보다 훨씬 더 절박해졌다. 관련 정책과 전략을 대담하게 재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코로나19가 중국 등 글로벌 공급망을 마비시킨 일을 들어 "자국 안에서 공급망을 갖추는 게 주목된다. 특히 핵심산업, 필수물자 등은 국내 생산기반을 유지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2013년 이후 관련법을 개정하고 제정해 외국 진출 기업의 국내 복귀를 유도해왔지만 기대만큼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중국, 동남아 등에 비해 엄격한 규제, 노사관계, 임금과 노동시간 등이 기업의 결정을 어렵게 한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정부와 국회에 대안 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리쇼어링이 코로나19 이후 산업 안보와 일자리 창출에 필수적이라면 관련 정책과 전략을 대담하게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공개 토론회 이후에는 각 분야 전문가들이 현행 제도를 어떻게 수정하면 좋을지 의견을 공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성주 국난극복위 대변인은 "오늘 나온 의견을 정리해 22일 더 포괄적인 방안을 브리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