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새 요금제 도입 논란…개선책 찾겠다"

"비용부담 증가 세심히 못 살펴…4월 서비스 비용 절반 환급"

배달의민족이 지난 1일 주문 성사 시 5.8%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오픈서비스' 요금 체계를 발표했다고 밝혀 업주들 반발을 샀다. 사진은 배달의민족이 발표한 요금체계 개편 내용. 연합뉴스 배달의민족이 지난 1일 주문 성사 시 5.8%의 수수료를 부과하는 '오픈서비스' 요금 체계를 발표했다고 밝혀 업주들 반발을 샀다. 사진은 배달의민족이 발표한 요금체계 개편 내용. 연합뉴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 배달의민족이 이달 시행한 새 요금제와 요금인상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개선책을 강구하기로 했다.

김범준 배달의민족 대표는 6일 사과문을 내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으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운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수용하고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일부 업소가 광고 노출과 주문을 독식하는 '깃발꽂기' 폐해를 줄이려 새 요금체계를 도입했으나 자영업자들이 힘들어진 상황 변화를 두루 살피지 못했다"며 "(개편 후) 영세 업소와 신규 사업자일수록 주문이 늘고 비용 부담이 줄어든다는 효과에만 주목하다 보니 비용 부담이 갑자기 늘어나는 분들 입장은 세심히 배려하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배달의민족은 즉각 새 요금제인 오픈서비스의 개선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업주 및 각계 의견을 경청해 비용 부담이 늘어나는 업주를 보호할 대책을 찾고 여러 측면으로 보완할 방안을 찾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오픈서비스 도입 후 업소별 주문량 변화와 비용 부담 변화 등 데이터를 면밀히 검토하고, 데이터가 쌓이면 투명하게 공개할 방침이다.

배달의민족에 따르면 새 요금제 도입 이후 5일간 데이터를 전 주와 비교해 비용 부담이 늘어난 업주와 줄어든 업주 비율은 거의 같은 것으로 나타났다.

배달의민족은 이달 오픈서비스 비용은 낸 금액의 절반을 상한선 제한 없이 돌려주기로 했다. 이는 앞서 배달의민족이 코로나19 고통 분담 차원에서 월 15만원 한도 내 3, 4월 수수료 절반을 돌려주기로 한 정책을 확대한 것이다.

김 대표는 "새로운 요금 체계를 도입하며 큰 혼란과 부담을 준 점에 다시 한번 죄송하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외식업소의 매출은 늘고 이용자들의 업소 선택권은 최대한 보장되는 앱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