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상공회의소 '관광업계 긴급지원 방안' 대정부 건의

경영안정자금 지원, 산업용전기요금 적용 등 제안

 

대구상공회의소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상공회의소 전경. 매일신문DB

대구상공회의소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관광업계를 위한 긴급지원책을 정부에 건의했다. 경영안정자금 무담보 대출 및 한도 확대, 산업용 전기요금 적용 등의 내용을 담았다.

대구상공회의소는 코로나19로 인해 가장 큰 피해를 입고 있는 지역 관광업계를 위한 지원 방안을 문화체육관광부 등 관계 기관에 건의했다고 24일 밝혔다.

대구상의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해 대구지역 19개 관광호텔업계 대부분이 지난 2월 중순부터 휴업에 들어갔다. 이들은 평균적으로 객실 수입의 70%, 부대시설 수입의 90% 이상이 감소할 정도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대구상의 관계자는 "호텔업계는 비상경영체계로 돌입하고 직원을 휴직 조치하는 등 제반경기 절감에 들어갔지만 시설유지비를 비롯해 고정비용과 제세공과금은 정상 영업 당시 수준으로 부담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대구상의는 담보력이 부족한 관광업계 특수성을 감안해 긴급 경영안정자금을 무담보로 대출해주고, 현재 2억원인 관련 융자신청 한도를 10억원까지 올릴 것을 기획재정부 등에 건의했다.

아울러 관광호텔 업계를 대상으로 한시적으로 산업용 전력요금을 적용할 것을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했다. 산업용 전력요금은 광업과 제조업에만 적용하지만, 2002년 월드컵과 2007년 관광산업 진흥 및 서비스업 활성화 대책으로 관광·숙박업계에서 한시적으로 허용한 적이 있다.

또 국토교통부에는 교통혼잡을 유발하는 시설물 소유자가 부담하는 교통유발부담금도 올해는 이용객이 급감한 점을 감안해 올 한해 면제해줄 것을 건의했다.

이재경 대구상의 상근부회장은 "지역 관광업계는 MICE 산업의 중요 기반이고,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심각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정부의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