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1.25→0.75% 사상 첫 '제로금리'

'코로나19' 금융 쇼크, 임시 금통위 열고 0.5%p 인하…연 0.75%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16일 오후 임시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기준금리를 0.5%포인트(p) 전격 인하했다. 이로써 한은 기준금리는 연 1.25%에서 0.75%로 내려가면서 한국 경제는 사상 첫 '0%대 금리' 영역에 접어들게 됐다.

한은이 임시 금통위를 열고 금리를 내린 것은 '9·11 테러' 직후인 2001년 9월(0.50%p 인하)과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8년 10월(0.75%p 인하) 두 차례뿐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세계적 대유행으로 번지고 상당 기간 지속하면서 실물 경제와 금융 부문에 복합적인 충격을 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면서 "글로벌 경제가 'V'자 회복을 하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번 '빅컷'은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 선언 이후 글로벌 금융시장에 만연한 공포 심리를 잠재우기 위해 재정·통화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 '쌍끌이 부양책'을 펼치고 있다는 정부의 의지를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당초 17, 18일쯤 임시 금통위가 열릴 것이라는 추측이 우세했지만, 미 연방준비제도(Fed·이하 연준)가 15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제로금리' 수준으로 전격 인하하자 16일 오후 갑작스럽게 임시 금통위를 소집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미국 연준은 기준금리를 기존 1.00%~1.25%에서 0.00%~0.25%로 1%p나 내렸다. 지난 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0.5%p 전격 인하한 이후 12일만에 파격적인 조치가 이뤄졌다. 더불어 연준은 또 유동성 공급 확대를 위해 7천억달러(약 850조원) 규모의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