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이달 말까지 대구 콜센터 임시폐쇄

콜센터 업무 분산처리…AI 서비스 활용

이동통신3사는 16일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 대구 지역의 콜센터를 한시적으로 폐쇄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부터 대구 지역에 있는 2개의 고객센터를 3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대구 1·2 고객센터에는 460여명의 직원이 근무 중이며, 이 가운데 상담직원은 360여명이다.

KT 역시 이날부터 이달 말까지 대구고객센터 운영을 중단한다. LG유플러스 역시 이날부터 31일까지 대구에서 운영 중인 고객센터를 폐쇄하고, 재택근무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